다이아몬드가 될지 숯이 될지 선택에 달린 것이라 말하는 이에게

어떤 이가 이런 글을 적었다.

 

숯과 다이아몬드는 그 원소가 똑같은 '탄소'라는 사실을 아십니까?

그 똑같은 원소에서 하나는 아름다움의 최고의 상징인 다이아몬드가 되고

하나는 보잘 것 없는 검은 덩어리에 불과하다는 사실, 놀랍지 않습니까?

어느 누구에게나 똑같이 주어지는 하루 스물네 시간이라는 원소

그 원소의 씨앗은 누구에게나 주어지지만

그것을 다아이몬드로 만드느냐, 숯으로 만드느냐는 당신의 선택에 달려 있습니다.

삶은 다이아몬드라는 아름다움을 통채로 선물하지는 않습니다.

단지 가꾸는 사람에 따라 다이아몬드가 될 수도 있고, 숯이 될 수도 있는 씨앗을 선물할 뿐입니다.

 

 

옥수수DSLR-A200 | Aperture priority | 1/320sec | F/4.0 | -0.30 EV | 45.0mm | ISO-400

어묵DSLR-A200 | Aperture priority | 1/320sec | F/4.0 | -0.30 EV | 28.0mm | ISO-400

파전DSLR-A200 | Aperture priority | 1/400sec | F/4.0 | -0.30 EV | 28.0mm | ISO-400

국화빵DSLR-A200 | Aperture priority | 1/20sec | F/11.0 | -0.30 EV | 24.0mm | ISO-400

 

 

그런데 왜 숯을 보잘 것 없다고 하는가?

다이아몬드의 쓰임새와 숯의 쓰임새가 다를 뿐

이 둘은 자신이 가진 고유한 특징이 있고, 서로가 넘볼 수 없는 아름다움이 있으며,

서로를 비교할 수 없는 고유한 능력과 쓰임새가 있는 것인데 하나는 귀하고 또 하나는 쓸모 없다고?

 

천만번 양보해서 다이아몬드의 광채와 그 가치가 높다고 하자.

우린 누구가 그런 광채나는 인생을 살고 싶다. 그런데 그런 것이 생을 바라보는 관점과 노력에 따라 달라지던가?

난 이런 말 하는 사람에게 진지하게 묻고 싶다. 우리 사회는 이미 그럴 수 없는 장벽을 쌓아놓았다.

그렇게 해놓고 이걸 사회적 구조의 문제가 아니라 개인의 노력 문제라고 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노력으로 다이아몬드가 될 수 있는 최소한의 바탕은 마련해 놓고 이런 말 해야 하지 않겠는가?

 





by 레몬박기자

더보기

댓글,  0

레몬박기자

이곳은 레몬박기자의 사진블로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