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소유확인-->
박시춘 고택에서 들오보는 봄날은 간다

박시춘 선생님의 봄날은 간다.

 

봄날은 간다

 

연분홍 치마가 봄바람에 휘날리더라
오늘도 옷고름 씹어가며
산제비 넘나드는 성황당 길에
꽃이 피면 같이 웃고 꽃이 지면 같이 울던
알뜰한 그 맹세에 봄날은 간다
새파란 풀잎이 물에 떠서 흘러가더라
오늘도 꽃편지 내던지며
청노새 짤랑대는 역마차 길에
별이 뜨면 서로 웃고 별이 지면 서로 울던
실없는 그 기약에 봄날은 간다

 

 

박시춘_흉상NIKON D1X | Aperture priority | 1/200sec | F/6.3 | 0.00 EV | 24.0mm

박시춘_고택NIKON D1X | Aperture priority | 1/40sec | F/9.0 | 0.00 EV | 24.0mm

박시춘_고택_문고리NIKON D1X | Aperture priority | 1/500sec | F/5.6 | 0.00 EV | 70.0mm

박시춘_초가집NIKON D1X | Aperture priority | 1/400sec | F/5.6 | -0.33 EV | 24.0mm

 

 

가을볕에 물든 밀양 박시춘 생가

 

 

 

 





by 레몬박기자

 

더보기

댓글,  0

레몬박기자

이곳은 레몬박기자의 사진블로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