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소유확인-->
용서란 자신에게 베푸는 사랑이다

용서란 자신에게 베푸는 사랑이다.

어리석은 자는 용서하지도 잊어버리지도 않는다.

순진한 자는 용서하고 잊어버린다. 현명한 자는 용서하되 잊어버리지 않는다.

토머스 사즈의 말이다.

 

용서는 단지 자기에게 상처와 피해를 준 사람을 받아들이는 게 아니다.

그것은 그 사람을 향한 미움과 원망, 증오의 마음에서 스스로를 놓아주는 것이다.

용서란 자기 자신에게 베푸는 사랑이다.

 

로버트 홀든은 "용서란 마음속의 분노를 지워버리는 멋진 지우개"라고 했다.

그 지우개를 사용해 분노와 고통을 지워버리는 것 역시 자신이다.

남을 용서한다는 것은 자신의 자신의 욕심과 번뇌, 고통을 내려놓는 것이며, 자신을 더욱 사랑하겠다는 다짐이다.

용서는 하되 잊어버리지 않는 현명한 사람이 되어야 한다.

('생각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중에서)

 

 

한의사_뜸NIKON D70 | Manual | 1/60sec | F/0.0 | 0.00 EV | 0.0mm

한의사_손길NIKON D70 | Manual | 1/60sec | F/0.0 | 0.00 EV | 0.0mm

 

 

사진은 동래중앙교회 청년들이 주관하여 창녕의 한 마을에 자원봉사를 하였다.

마을 교회에서 여름성경학교를 열었고, 마을을 청소하고, 동네 어르신들을 도와 고추를 수확하고 농사를 거들었다.

낡은 집들을 수리하고, 또 마을 회관에서는 함께온 한의사 장로님이 침과 뜸으로 마을 어른들의 건강을 돌보았다.

한여름의 더위보다 이웃을 사랑하는 마음이 더 뜨거웠던 그 해 여름이었다.

 





by 레몬박기자

 

더보기

댓글,  0

레몬박기자

이곳은 레몬박기자의 사진블로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