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수록 빠져드는 매력을 지닌 레이싱모델 박소윤


레이싱모델을 여성의 성을 상품화한다는 비판에 대해  1세대 레이싱 모델 윤선혜는 이렇게 말한다. 

“당장 먹고 사는 문제야 없죠. 그렇지만 ‘레이싱 모델’이 사라지는 건 우리가 지난 10여년 동안 자부심을 갖고 했던 일이 없어지는 거예요. 저희는 소속사가 없는 프리랜서지만 연예인만큼 유명한 인지도를 갖고 있는 친구들이 있어요. 여러 해 동안 연예기획사에서 훈련을 받은 연습생들도 사람들한테 알려지는 게 얼마나 어려운 일인데, 레이싱 모델들은 소속된 회사도 없이 맨땅에 헤딩하듯 모델 일을 시작해 살아남은 사람들이죠. 우리나라에 생소했던 직업을 지금까지 알려왔고, 최근엔 레이싱 모델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는 데 성공했다는 자부심도 있어요. 세상 사람들이 레이싱 모델을 길거리에서 알아봐주기까지 오는데 얼마나 힘들었겠어요?”




DSC-R1 | Normal program | 1/25sec | F/4.5 | 0.00 EV | 51.2mm | ISO-400


DSC-R1 | Normal program | 1/25sec | F/4.8 | 0.00 EV | 71.5mm | ISO-400


DSC-R1 | Normal program | 1/15sec | F/4.8 | 0.00 EV | 71.5mm | ISO-400


DSC-R1 | Normal program | 1/30sec | F/4.5 | 0.00 EV | 45.9mm | ISO-400



2018부산국제모터쇼 

볼수록 빠져드는 매력을 지닌 레이싱모델 박소윤의 자태 


사진 = 2018부산국제모터쇼 / 벡스코  


 

by 레몬박기자

레몬박기자 카메라여행 바로가기 클릭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하트 한 번 눌러주세요.



더보기

댓글,  0

레몬박기자

이곳은 레몬박기자의 사진블로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