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소유확인-->
아기 돌행사 사진 어떻게 찍어야 멋진 앨범으로 만들 수 있을까



디카로 사진을 찍다보니 어느새 포샾의 전문가가 되어갑니다.
논란이 많이 있기는 하지만 디카에서 후보정은 필수작업이라 할 수 있습니다.  
처음에는 이것 저것 하라는대로 해보다가 이제는 웬만한 작업 쯤은 문제없게 되었습니다.
요즘은 꽤 알려져서 사진 보정 문의도 많이 들어오고, 또 압축앨범에 대한 문의도 많이 들어옵니다.
그런데, 앨범을 만들다 보면 어떤 분은 앨범을 만들기 쉽게 사진을 찍지만,어떤 분은 찍기는 정말 많이 찍었는데 쓸만한게 없어 제작자를 당황하게 합니다. 이유가 뭘까요?


바로 앨범을 만들 스토리를 생각하기 않았기 때문입니다. 


전문 사진기사는 꼭 필요한 장면을 정확하게 담아내는데 반해 이분들은 다른 거 찍다가 필요한 부분을 놓치는 경우가 많은 것이지요. 혹 여러분 중 이렇게 데세랄을 갖고 있다는 이유로 돌이나 기타 행사에 사진을 찍어야 한다면 후에 앨범을 만들 것이라는 점을 염두에 두고 사진을 찍는 요령을 터득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1. 갖추어야 할 장비


1) 필수 주변 장비 / 삼각대, 스트로브, 사탕, 예쁜 인형 - 사탕과 인형은 아기의 주의를 끌게하고 웃게 하는 소품입니다.

 

2) 렌즈 / 표준화각을 지원하는 줌렌즈. 개방조리개가 클수록 좋음. 35밀리 f1.4 (일명 삼식이)

      줌렌즈는 행사장면을 담을 때 용이하고, 삼식이는 아기 독 사진과 가족 사진 촬영에 유용합니다.

 


2. 촬영 방법 및 장면

 

1) 최소한 예식 30분 전에 아기와 부모들과 함께 식장에 도착하여 애기 독사진 및 가족 사진을 찍는 것이 좋습니다. 아기 독사진, 엄마 아빠와 따로 찍은 사진, 다함께 찍은 사진이 필요합니다. 사진은 순간의 예술이기에 마음이 편할 때 인상도 좋고, 사진의 질도 좋습니다. 그래서 식후보다는 식전에 하는 것이 좋습니다.

 




2) 독사진은 연사로 촬영하여 표정의 변화를 다양하게 담는 것이 좋습니다. 이때는 스트로브를 사용하는 것보다 실내조명을 최대한 이용해서 찍고, 마지막 석 장정도를 스트로브를 사용해서 찍습니다. 이 때 삼식이가 유용합니다.

 





3) 행사는 순서대로 담되 꼭 필요한 장면이 있습니다.

- 행사장 전경, 돌잡이 때 아기가 원하는 물건을 손에 들고 있는 장면, 박수치며 생일 축하하는 장면, 건배하는 장면, 형제가 함께 있는 장면은 필수적으로 담아야 앨범이 스토리 있게 편집이 됩니다. 그외 친구들과 함께 찍는 사진에는 찍어달랄 때만 찍는 것이 좋습니다. 이런 장면은 편집 때 처리하기 참 애매한 사진들입니다. 찍기야 하지만 낱장으로 현상하기도 애매한 사진들이죠.


 





아참 아주 중요한 사실을 하나 빼먹을 뻔 했습니다.
초점이 흔들리지 않도록 찍는 것이 포인트입니다.
노이즈가 좀 있어도 되니 셧속을 확보하셔서 움직이는 장면도 잔영이 남지 않도록 하세요.
조금 밝고 이쁘게 찍혔으나 흔들리는 것보다 조금 어두워도 흔들림이 없는 사진이 좋습니다.
왜냐하면 밝기 정도는 웬만하면 다 후보정을 할 수 있지만 흔들리거나 움직여진 사진은
후보정하기가 너무 어렵습니다. 한다해도 사진의 퀄리티에 손상을 줄 수밖에 없습니다.
초점이 잡힌 사진, 흔들림이 없는 사진 .. 이 두가지는 꼭 지켜야할 필수사항입니다








데세랄을 가졌다는 이유로 돌 사진을 찍도록 압력을 받으신 분들은 사실 축복받은 분들입니다.
다른 이의 추억을 간직할 수 있도록 새로운 공간을 만들었다는 것이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이 아니기
때문이죠. 혹 누가 초청을 한다면 빼지말고 걍 하십시오. 제가 위에 적은 것을 잘 생각하셔서
찍는다면 좋은 앨범들을 만들 수 있습니다. 초보 때는 많이 찍어야 늡니다.

오늘도 대작 담으시고, 즐거운 사진 생활하시길 바랍니다.


.

더보기

댓글,  0

레몬박기자

이곳은 레몬박기자의 사진블로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