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소유확인-->
몽골 제2도시 바가노르의 거리 풍경

 

 

 

 

 

 

NIKON D200 | Aperture priority | 1/180sec | F/10.0 | -0.33 EV | 50.0mm | ISO-200

 

 

NIKON D200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10.0 | -0.33 EV | 50.0mm | ISO-200

 

 

NIKON D200 | Aperture priority | 1/2000sec | F/2.8 | -0.33 EV | 42.0mm | ISO-100

 

 

 

NIKON D200 | Aperture priority | 1/4000sec | F/4.5 | -0.33 EV | 50.0mm | ISO-400

 

니콘 D200과 시그마 18-200 구형

 

 

몽골 제2도시라고 하는 바가노르에 의료봉사 차 방문하였다.

거리의 풍경은 마치 우리나라 시골 읍에 온 것 같은 그런 분위기다

거리는 평화로웠고, 너무 맑은 날씨 아래 사람들의 구김살 없는 표정

길가에 양떼를 묶어두고 흥정을 벌이는 모습이 참 이채롭다.

생김새도 우리랑 비슷하고, 생활 풍습도 닮은 것이 많다.

그리고 이곳의 화장실은 대부분 우리 재래식 화장실과 같았는데 특이한 것은 냄새가 그리 나지 않는다.

건조한 날씨 덕에 변이 그대로 말라버려서 그렇다고 한다. 그래도 다시 그곳에 들어가 볼 일 보긴 좀 그렇다.

그리고 길가의 코스모스와 참새는 우리 동네서 보는 것이라 똑 같다.

 

가실 때 살짝 추천 손가락 눌러주세요.

 

더보기

댓글, 2

  •  댓글  수정/삭제 히티틀러
    2012.09.13 00:38 신고

    양떼를 나무에 꽁꽁 묶어놓은 모습이 우습네요.
    저는 우즈베키스탄에서 지내고 있는데, 여기에도 양떼나 당나귀가 많이 돌아다녀요.
    적당히 묶어놓으면 알아서 짐승들이 알아서 주변 제초작업을 다 하더라고요.
    주인은 사료값 안 들고, 동네는 깨끗해지고 ㅎㅎ

  •  댓글  수정/삭제 좀좀이
    2012.09.13 02:31 신고

    양 대신 염소가 묶여 있었다면 정말 너무나 친숙한 장면이 되었을 거 같아요. 정말 먼 나라인데도 풍경이 이질적으로 보이지 않네요 ㅎㅎ

레몬박기자

이곳은 레몬박기자의 사진블로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