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소유확인-->
심도가 얕은 사진(아웃포커싱) 배경 날림의 공식

배경날림(아웃포커싱)의 원리와 공식


흔히 쓰고 있지만 사진 이론에는 없는 용어 중 하나가 '아웃포커싱'이다. 

'아웃포커싱'이란, 사진을 촬영할 때 심도를 얕게 하여 초점이 맞은 피사체를 제외한 배경을 흐려지게끔 뭉개버리는 기법을 말한다. '심도가 얕은 사진'이 정확한 용어가 될 것이다. 다르게 번역하면 배경날림이라고 말하기도 한다. 


사실 배경날림에는 좀 복잡한 공식이 있다. 

옛날 구형 수동렌즈를 보면 렌즈 조리개에 줄로 이어진 숫자들을 볼 수 있을 것이다. 

예전에 정말 오래 전엔 그 수치들이 말하는 내용을 알아들었다. 그런데 요즘은 모르겠다. 

별로 신경을 안쓰니 그렇고, 또 그걸 제대로 숙지할 필요가 없다. 

왜냐면 오랫동안 사진을 찍다보니 감으로 익혀졌기 때문이다. 

오늘 그 대충 감으로 익힌 나만의 배경날림 공식을 전하고자 한다. 

대충이라는 말에 유의해주길 바란다.


NIKON D80 | Aperture priority | 1/50sec | F/2.8 | +0.67 EV | 86.0mm | ISO-200


우리가 일반적으로 사진을 찍을 때 

피사체를 5미터 거리에 두고 조리개 11로 해서 찍으면 대충 화면 전체가 골고루 초점이 잡힌 것을 볼 수 있다. 

옛날 필름카메라 중 자동컴팩트(똑딱이)카메라들은 막찍어도 초점이 대충 다 맞게 나온다. 

왜냐면 렌즈의 조리개가 대부분 11-13정도에 잡혀있기 때문이다. 

이를 달리 말하면 조리개가 11 이상이면 화면전체에 초점이 잡힌다는 사실이다.


NIKON D80 | Aperture priority | 1/80sec | F/11.0 | 0.00 EV | 28.0mm | ISO-400



꽃사진을 찍을 때 대부분 조리개를 열고 찍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그렇게 찍으면 초점 잡힌 부분 외에는 흐려져 버린다. 

화면 가득 꽃을 찍고 싶다면 카메라와 가장 가까이 있는 부분에 초점을 맞추었을 때 

조리개를 11이상으로 하면 전체가 초점이 잡히게 되고, 

5.6이면 절반정도, 2.8이면 약 1/10 정도가 초점이 잡힌 채로 찍힐 것이다. 

이를 염두에 두고 찍으면 대충 결과물이 어떻게 나올지 예상할 수 있고, 

이를 바탕으로 어떻게 사진을 찍을 지 구상을 할 수 있는 것이다.


NIKON D70 | Manual | 1/400sec | F/0.0 | 0.00 EV | 0.0mm



많은 경우 꽃 사진을 찍을 때 

근접촬영을 할 때에도 아웃포커싱을 염두에 두고 조리개를 개방해서 찍으려 하는데, 

그렇게 할 경우 꽃의 아주 일부만 초점이 맞게 되는 경우를 종종 보게 된다.

꽃 전체가 뚜렷하게 나오게 하려면 도리어 조리개를 조여야 한다.


 

by 레몬박기자

레몬박기자 카메라여행 바로가기 클릭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하트 한 번 눌러주세요.


 

더보기

댓글,  0

레몬박기자

이곳은 레몬박기자의 사진블로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