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소유확인-->
고구마꽃, 백년에 한번 핀다는 행운의 꽃의 진실과 자태

고구마꽃, 백년에 한 번 핀다는 행운의 꽃의 진실과 예쁜 자태




춘원 이광수가 자신의 회고록에 ‘백년에 한 번 볼 수 있는 꽃’이라 기록했다는 고구마꽃. 그래서인지 고구마꽃은 행운의 꽃이라 불린다. 실제 고구마꽃은 지난 1945년 해방당시에 꽃망울을 피웠고, 그뒤에도 1953년 휴전, 1970년 남북공동 성명발표 전에도 꽃이 피었다 한다. 그래서 고구마꽃은 길조를 예견하고, 행운의 상징으로 여겨진다. 

고구마꽃은 7∼8월경 잎겨드랑이에서 나온 꽃자루에 연분홍 또는 연보라색 나팔꽃 모양으로 몇 개씩 달려 나팔꽃과 비슷한 모양새이나 일반적으로 기온이 비교적 높은 환경조건에서 개화돼, 한반도 기후 조건에서는 좀처럼 보기 힘든 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런데 난 그 행운의 꽃을 한 해에 두 번이나 보았다. 한 번은 청주에서 또 한 번은 우리 동네 뒷산 텃밭에서..

 



고구마꽃 NIKON D1X | Aperture priority | 1/160sec | F/3.2 | -0.33 EV | 50.0mm

백년에 한 번 핀다는 행운의 꽃

고구마꽃 NIKON D1X | Aperture priority | 1/100sec | F/4.5 | -0.33 EV | 50.0mm

생김새는 메꽃과 비슷하다.

고구마꽃_한쌍 NIKON D1X | Aperture priority | 1/160sec | F/3.2 | -0.33 EV | 50.0mm

역시 꽃도 쌍으로 있어야 하나보다.

 

 

여기서 이 꽃을 보신 여러분들 모두에게 백년의 행운이 함께 하시길 ..

 






 

더보기

댓글,  0

레몬박기자

이곳은 레몬박기자의 사진블로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