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선조의 생활 지혜 '까치밥'

성경에 보면 추수를 할 때의 규칙이 있습니다. 밀을 벨 때 땅에 떨어진 낱알을 다시 줍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인심이 후덕한 사람들은 일부러 낱알을 많이 흘려두죠. 그래서 추수 후에 그 밭에 떨어진 것을 그 마을의 가난한 사람들이 주워 식량으로 삼는 것이죠.우리말엔 까치밥이라는 것이 있습니다. 바로 과일나무의 맨 꼭대기에 있는 것이나 과일의 일부를 날짐승이나 다른 동물들의 먹이로 주는 것이죠. 세상엔 사람들뿐만 아니라 다른 동물들도 함께 살아가는 곳이라는 우리 선조들의 지혜가 돋보이는 것이죠. 늦가을 감나무 가지에 맺힌 까치밥을 담았습니다.



NIKON D1X | Aperture priority | 1/500sec | F/5.6 | +0.67 EV | 56.0mm

NIKON D1X | Aperture priority | 1/500sec | F/5.6 | +0.67 EV | 24.0mm

NIKON D1X | Aperture priority | 1/250sec | F/5.6 | +0.67 EV | 34.0mm

NIKON D1X | Aperture priority | 1/500sec | F/5.6 | +0.67 EV | 70.0mm

NIKON D1X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5.6 | +0.67 EV | 70.0mm

NIKON D1X | Aperture priority | 1/80sec | F/5.6 | +0.67 EV | 70.0mm

NIKON D1X | Aperture priority | 1/80sec | F/5.6 | +0.33 EV | 70.0mm




이웃을 생각하고 돌보는 지혜
지금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것이 아닐까 싶네요.



 
더보기

댓글, 0

레몬박기자

이곳은 레몬박기자의 사진블로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