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과 글 /생태갤러리

우리집 신발장에 둥지를 튼 딱새

반응형

딱새 수컷은 검은색, 흰색, 주황색 계통의 깃털을 지녔으나 암컷은 거의 갈색에 가깝다.
울음소리는 매우 다양한데, 수컷은 이따금씩 쇠가 삐걱거리는 듯한 소리를 내기도 한다.
딱새는 우리나라의 조류 중에서 가장 흔한 조류 중 하나이며 도시에서도 흔히 볼 수 있다.
참새, 박새와 마찬가지로 민가에 자주 둥지를 트는 조류 중 하나.
특히 사람이 만든 구조물에 둥지를 트는 사례가 많은데,
심지어 오토바이 헬멧 안이나 벗어둔 신발 안 같은 곳에 둥지를 트는 녀석들이 간혹 있어서 물건 주인을 난감하게 하는 경우도 종종 있다. 


신발장에 둥지를 틀더니 어느 날 새끼가 알을 깨고 나왔다. 
새끼에서 먹이를 주려고 신발장 앞에서 서성이는 어미 
사주경계를 하더니 드디어 날았다. 


딱새의 날개짓이 이쁘다. 

새끼도 다 자라니 높은 신발장에서 뛰어내려 힘차게 날아갔다. 

 

by 레몬박기자 

반응형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