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등대

한가롭다 평화롭다 그리고 살아있다 포구에는 흰등대와 붉은 등대가 서로 마주보며 서있다. 그리고 이 사이로 작은 배들이 드나든다. 구름 한 점 없는 오후 참 한가롭다. 일을 마치고 들어오는 배도 있고 그물을 정리하는 어부도 있고 출항을 준비하며 분주히 움직이는 배들도 있다. 그렇지만 참 한가롭다. 평안하다. 살아있다. 그래서 좋다. 사진 = 송정 포구 by 레몬박기자 레몬박기자 카메라여행 바로가기 ☞클릭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하트 한 번 눌러주세요. 더보기
새벽을 몰고 항구로 돌아오다 새벽을 찾아 먼 바다로 떠났다. 깊은 어둠에 잠긴 바다에서 새벽이 다가오길 내내 기다렸다. 과연 새벽이 올까? 인내의 한계에 다다랐을 때 저 멀리 서광이 비치기 시작했다. 햇살 끝자락이 날카롭게 어부의 눈을 스치고 지날 때 어부는 그물을 걷었다. 드디어 새벽을 잡은 것이다. 어부는 그렇게 새벽을 몰고 항구로 돌아왔다. 사진 = 송정포구 by 레몬박기자 레몬박기자 카메라여행 바로가기 ☞클릭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하트 한 번 눌러주세요. 더보기
동백섬 등대가 있는 풍경 부산을 대표하는 브랜드 중 하나인 동백섬조용필의 노래에서도 동백섬 돌아가는 연락선마다.. 부산 사람들은 연인들이 거니는 산책로로 유명하고 봄이면 동백꽃 만발한 아름다움에 취하는 섬 그 섬에 등대가 있다. 등대가 있는 동백섬 등대의 풍경 그리고 이 등대에서 아래를 내려다보면 누리마루가 보이고 또 여기 오면 누구나 담아가는 누리마루의 풍경 저기 사진에 보이는 망원경 바로 옆이 누리마루를 찍는 포인트다. by 레몬박기자 레몬박기자 카메라여행 바로가기 ☞클릭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하트 한 번 눌러주세요. 더보기
갈매기와 등대 남해의 작은 등대에 갈매기가 찾아왔다. 사진 = 남해 by 레몬박기자 레몬박기자 카메라여행 바로가기 ☞클릭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하트 한 번 눌러주세요. 더보기
오륙도 등대에서 등대지기 노래를 부르다 80년의 세월 변함없이 부산 바다를 지키고 있는 오륙도 등대 그 오랜 세월 태풍과 거센파도를 견디며 오늘도 부산의 바다를 지키고 있다. 오륙도 등대는 3명의 등대지기들이 교대로 관리하고 있는데 이제 무인등대로 탈바꿈 할 예정이다. 애잔한 마음으로 불렀던 노래 '등대지기'가 노래 가락으로만 남을 날도 멀지 않은 것 같다. 사진 = 부산 용호동 오륙도 by 레몬박기자 레몬박기자 카메라여행 바로가기 ☞클릭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하트 한 번 눌러주세요. 더보기
돌아와요 부산항에 격한 등대의 환영 촬영 = 부산 남항대교에서 by 레몬박기자 더보기
간절곶, 서생등대가 있는 풍경 한반도에서 가장 먼저 해를 볼 수 있다는 간절곶 그리고 그 바다를 지키는 서생등대 비오는 날 서생등대를 찾아가다. 울산 간절곶에서 더보기
[청사포등대] 하늘로 우뚝 솟은 등대의 위용 부산 해운대 여행, 지중해의 어느 해변을 거니는 느낌으로 담은 청사포의 등대, 등대에 서린 낭만 바다를 향해 붉은 등대는 우뚝 서있다. 파도가 아무래 세차게 몰아쳐도 끄덕 없다는 듯이... 사진은 2013년 화창한 초여름, 청사포에서 갤럭시노트로 담았습니다. 청사포 등대, 날마다 새로운 아침 등대와 갈매기 죽성해안, 내 이름은 등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