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소유확인-->
세계 최초의 상업용 디지털 카메라 소니 마비카

초기 디지털 카메라 세대를 구분할 때 반드시 등장하는 이름이 바로 마비카다. 

세계 최초의 디지털 카메라가 1975년 코닥의 엔지니어 Steve J. Sasson이 실험적으로 만든 KODAK PROTOTYPE CCD DIGITAL CAMERA라면, 1981년 소니에서 발표한 MAVICA ELECTRONIC CAMERA는 세계 최초의 상업용 디지털 카메라로 불린다. 사실 얼마 전 Steve J. Sasson의 존재가 알려지기 전까지는 MAVICA ELECTRONIC CAMERA가 세계 최초로 인정받았다.




마비카의 가장 큰 기계적 특징은 플로피 디스켓(FDD)을 메모리로 사용한다는 것. 2000년 무렵까지 플래시 메모리의 가격이 매우 고가였던 것을 생각하면 80~90년대 등장한 마비카가 플로피 디스켓을 메모리로 채택했다는 것이 전혀 이상하지 않다. 



소니 마비카는 100만 화소 이하급 디지털 카메라의 경우 사진 파일의 용량이 작고 시리얼 케이블을 이용한 전송 방식이었다. 당시 플로피 디스크의 가격이 저렴했고, 플로피만 갈아 끼우면 얼마든지 촬영을 더할 수 있었으며, 간편하게 PC로 파일을 전송할 수 있었기에 대중화에 성공할 수 있었다. 


그래서 일찌감치 디지털 카메라의 시판이 이뤄진 일본과 미국에서 마비카는 항상 주목받는 베스트셀러 중 하나였다. 한 때, 마브-매거진(http://www.mav-magazine.com)이라는 마비카 전문 온라인 잡지까지 등장할 정도로 꾸준한 인기를 끌었다. 




2000년 이후 플래시 메모리의 가격이 급락하고 FDD가 종말을 고했다. 그러자 소니는 플로피 디스켓 대신 CD-R 드라이브를 내장한 미니-CD형 마비카를 내놓는 등 시대의 변화를 좇아가려고 애를 썼지만 결국 변화를 쫒아가지 못했다. 20년가량 독보적인 명성을 이어오던 마비카의 위세도 빠르게 무너져 내린 것이다. 



지금의 사양에 비할바가 아니지만 1999년  85만 화소급 마비카 FD-83을 소니 온라인 쇼핑몰에서 100만원 정도에 구입할 수 있었다. 요즘으로 치면 중급 DSLR 풀-세트를 구입할 수 있는 가격이지만 당시에는 마비카 FD-83이 그나마 저렴한 제품에 속했다. 


마비카Sony MAVICA (1981) (Mavipak 2.0 "VF, SLR 디자인)


위 카메라는 1981 년 8 월에 소니가 발표한 세계 최초의 스틸비디오카메라 마비카이다. CCD 센서가 570 × 490 픽셀 의 해상도를 지녔지만   NTSC 형식의 아날로그 비디오 신호를 생성했기 때문에, 진정한 의미에서의 디지털 카메라는 아니라고 할 수 있지만, 필름대신 플로피 디스크에 영상을 담았다는 것만으로 당시는 획기적인 제품이었다.  


 

by 레몬박기자

레몬박기자 카메라여행 바로가기 클릭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하트 한 번 눌러주세요.


더보기

댓글,  0

1 2 3 4 5 6 7 8 9 ··· 40

레몬박기자

이곳은 레몬박기자의 사진블로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