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묵과 커피, 참 안 어울리는 조합

 

날씨가 넘 춥다.

길거리 포장마차 김이 모락모락 하는 어묵이 유혹을 한다. 

쫄깃한 어묵의 식감과 따끈한 어묵 국물이 먹고 싶어 자리를 차지하고 한 입 먹었다.

그리고 후후 불며 들이 마신 따끈한 어묵 국물이 내 식어진 위장을 뎁혀준다.

 

 

 

NIKON D1X | Manual | 1/30sec | F/2.8 | +0.33 EV | 52.0mm

NIKON D1X | Manual | 1/40sec | F/4.5 | +0.33 EV | 42.0mm

NIKON D1X | Manual | 1/40sec | F/3.5 | +0.33 EV | 34.0mm

NIKON D1X | Manual | 1/30sec | F/3.2 | +0.33 EV | 26.0mm

 

 

그리고 근처 레스토랑으로 들어갔다.

날 기다리는 아내를 보며 돈까스를 시켰다.

야채 샐러리도 있고, 스프도 있고, 커피도 있는데.. 뭔가 빠진 것 같다.

 

그리고 사진만으로 보니 참 안 어울리는 조합니다.

하지만 내 뱃속에 있다.

 

 

by 레몬박기자

레몬박기자 카메라여행 바로가기 클릭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하트 한 번 눌러주세요.

더보기

댓글, 0

레몬박기자

이곳은 레몬박기자의 사진블로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