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소유확인-->
죽성포구, 어 걸렸다 꼬마 강태공의 탄성


드림성당을 찍으려고 또 죽성 포구를 찾았습니다. 등대가 있는 방파제에 많은 조사님들이 몰려 있었고, 그 중 가장 눈에 띄는 조사는 바로 꼬마 조사님입니다. 낚싯대를 바다에 드리워 놓고 아주 진지한 표정으로 찌를 응시하고 있습니다. 제가 뭐라도 잡았나 싶어 슬쩍 그 옆으로 가보려는 찰라 그 꼬마 조사님 "걸렸다" 그러면서 잽사게 낚싯대를 낚아챕니다. 손맛이 좋은 지 싱글벙글거리며 찌를 걷어보니 아주 맛있는 놈이 하나 잡혀 올라옵니다.




NIKON D1X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7.1 | 0.00 EV | 35.0mm



NIKON D1X | Aperture priority | 1/80sec | F/13.0 | 0.00 EV | 22.0mm



NIKON D1X | Aperture priority | 1/30sec | F/13.0 | 0.00 EV | 112.0mm


 

NIKON D1X | Aperture priority | 1/640sec | F/7.1 | 0.00 EV | 135.0mm

 



그리고 해는 뉘엿뉘엿 황금노을을 날리며 서산으로 넘어갑니다.


NIKON D1X | Aperture priority | 1/800sec | F/7.1 | 0.00 EV | 70.0mm





그 꼬마 부럽네요. 전 세 시간을 그 잘 잡힌다는 거제도 앞바다에 낚시를 담궈도 꿩먹은 소식에 찬바람에 오돌오돌 떨다 왔는데 ㅎㅎ


추천 부탁드립니다. ^^


더보기

댓글, 2

레몬박기자

이곳은 레몬박기자의 사진블로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