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소유확인-->
시골 작은 교회 강대상에 놓여있는 십자가 종


고 문익환 목사님을 추모하여 만든 노래, 송정미가 부릅니다.

이 작은 가슴 (문익환)

울려내 주소서 그 푸른 마음을 이 작은 가슴 아프게 때리며

하늘과 바다 메아리 치며 큰 울음 터뜨리도록

울려내 주소서 그 푸른 마음을  이작은 가슴 아프게 때리며

백두와 한라가 피눈물 쏟으며 큰 울음 터뜨리도록

갈라진 상처에 입을 맞추고 큰 울음 터뜨리도록

울려내 주소서 그 푸른 마음을 이 작은 가슴 아프게 때리며

목마른 평화 한아름 안고 큰 울음 터뜨리도록

 (글 문익환 곡 류형선)








NIKON D1X | Aperture priority | 1/60sec | F/2.8 | -0.33 EV | 200.0mm





오랜 세월 누구 하나 제대로된 눈길을 보내주지 않아도

이렇게 제 자리를 지키며 십자가의 소리를 낸다.



더보기

댓글, 2

  •  댓글  수정/삭제 루습히
    2012.10.12 12:59 신고

    주제별 새글을 보다가 방문했습니다.
    처음에 사진을 보고, 나중에 문익환목사님의 추모곡을 들었는데요...
    마음이 짠 하군요...

    •  수정/삭제 레몬박기자
      2012.10.12 13:50 신고

      방문 감사합니다.
      저도 노래를 들으니 마음이 짠하더군요.

레몬박기자

이곳은 레몬박기자의 사진블로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