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소유확인-->
이외수, 하나님의 크기

마음이 좁쌀만한 인간이 하나님을 믿으면 하나님의 크기도 좁쌀만하고, 마음이 태산만 한 인간이 하나님을 믿으면 하나님의 크기도 태산만하다. 마음의 크기가 좁쌀만 한 인간은 영혼이 좁살 속에 갇혀서 자신의 모습조차 보지 못하고, 마음의 크기가 태산만 한 인간은 영혼이 태산 위에 올라 천하만물을 두루 살피니, 지금 그대 영혼이 어디서 무엇을 보고 있는지 한번 말해보시라.

 

- 이외수의 '하악하악' 중에서

 

 

 

빈자리_가을단풍_건국대NIKON D1X | Aperture priority | 1/125sec | F/2.8 | -0.67 EV | 75.0mm

 

사진 = 가을단풍이 진 빈자리, 건국대학교 캠퍼스에서

 

 

 

그런데 사람들은 모두가 마음이 쫍쌀만하다. 아니 그보다 더 작을 것이다. 얼마나 크니 작니 하지만 도토리 키재기에 불과하다. 예수님의 제자들의 믿음의 크기가 겨자씨보다 작다고 하지 않았는가? 마음이 태산 같아서 하나님이 커지는 것이 아니다. 우리가 좁쌀만한 그런 작은 마음을 하해보다 더 큰 하나님의 마음에 던져버리며 그 안에서 용해되어 하해같은 하나님의 마음에 동화되어버려야 우리 마음이 커지는 것이다.

 

 

 





by 레몬박기자

 

 

 

 

 

더보기

댓글,  0

레몬박기자

이곳은 레몬박기자의 사진블로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