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부모님의 마음을 좀 알 것 같다

토목 현장 일을 하셨던 아버지는

매일 새벽 같이 나가셨다

여름이고 겨울이고..

 

어머니께서는 항상 우리를 깨우시고는

아버지 안녕히 다녀오세요 라는 인사를 꼭 시키셨다

정말 싫었다.

 

지금 새벽녘 출근은 아니지만 야간일을 마치고

퇴근하는 골목에서 하늘을 보니

 

어미니께서 왜 그렇게 아버지 배웅을 시키셨는지 알 것 같다.

눈물이 난다.

 

찬공기 새벽에 출근하시던 아버지의 마음을 이제는 좀 알것 같고

자식들의 배웅이 아버지 평생에 큰 힘이 되셨으리라.. 생각한다.

그리고 곤히 잠든 아이들 깨우실 때의 어머니의 마음도 

이제는 좀 알 것 같다.

(딴지일보 자유게시판 SPK_name 님이 쓴 글을 가져왔습니다. )




NIKON D80 | Aperture priority | 1/500sec | F/3.5 | -0.33 EV | 80.0mm | ISO-200


NIKON D80 | Aperture priority | 1/250sec | F/3.5 | -0.33 EV | 160.0mm | ISO-200


NIKON D80 | Aperture priority | 1/400sec | F/3.5 | -0.33 EV | 80.0mm | ISO-200


NIKON D80 | Aperture priority | 1/640sec | F/2.8 | -0.33 EV | 145.0mm | ISO-200




사진 = 송정 항구 


 

by 레몬박기자

레몬박기자 카메라여행 바로가기 클릭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하트 한 번 눌러주세요.



더보기

댓글, 0

레몬박기자

이곳은 레몬박기자의 사진블로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