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과 글 /생태갤러리

(440)
황매화, 죽단화, 겹황매화 진정한 네 이름은? 매화인 줄 알아고 보니 꽃잎이 노랗다. 하얀 꽃잎의 매화가 아니라 매화가 아닌가 했더니 자기는 황매화라고 한다. 황매화라고 해서 황매화인 줄 알았는데 겹황매화라고 한다. by 레몬박기자
국수나무 이름의 유래와 예쁜 국수꽃 산행길에 만난 국수나무 그런데 국수나무에 국수꽃이 폈다. 국수나무라는 이름은 줄기 속에 국수 같은 수가 들어 있는 데서 유래된 것이다. 옛날 아이들이 이 나무의 줄기에서 속을 뽑아 소꿉놀이를 할 때 국수라고 하며 놀았던 데서 유래된 것이라 한다. by 레몬박기자
'쇠별꽃' 들판에 별이 내렸다 쇠별꽃이라는 이름은 꽃의 형태가 작은 별과 같다는 데서 유래한 것이다. 학명은 Stellaria aquatica SCOP.이다. 쇠별꽃은 줄기의 높이가 20∼50㎝이고, 밑부분이 옆으로 자라며 윗부분은 어느 정도 곧추서고, 줄기에는 1개의 실 같은 관속(管束)이 있으며 윗부분에 선점(腺點)이 약간 있다. 잎은 마주나며 밑부분의 것은 자루가 있으나 위로 올라갈수록 짧아져서 줄기를 둘러싸고 길이 1∼6㎝, 너비 8∼30㎜로 끝이 뾰족하며 표면의 엽맥이 쑥 들어간다. 5∼6월에 가지 끝의 취산화서(聚繖花序)에 백색꽃이 달리고 잎짬에서도 1개씩 나오며 꽃이 핀 다음 꽃대는 밑으로 굽는다. 과실은 삭과(蒴果)로 난형이다. 이 식물은 다소 습기가 있는 들이나 밭에 살며 거의 우리나라 각지에 나고, 북반구의 온대·난..
김용택 시 '그리운 꽃편지' 그리운 꽃편지 봄이어요 바라보는 곳마다 꽃은 피아나며 갈 데 없이 나를 가둡니다. 숨막혀요 . 내 몸 깊은 데까지 꽃빛이 파고들어 내 몸은 지금 떨려요. 나 혼자 견디기 힘들어요. 이러다가는 나도 몰래 나 혼자 쓸쓸히 꽃 피겠어요. 싫어요 이런 날 나 혼자 꽃 피긴 죽어도 싫어요. 꽃 지기 전에 올 수 없다면 고개 들어 잠시 먼산 보셔요. 꽃 피어나지요. 꽃 보며 스치는 그 많은 생각 중에서 제 생각에 머무셔요. 머무는 그곳 그 순간에 내가 곷 피겠어요. 꽃들이 나를 가둬 갈 수 없어 꽃그늘 아래 앉아 그리운 편지 씁니다. 소식 주셔요. -시, 김용택
쇠별꽃 봄이 오니 땅에서 별이 뜬다. 쇠별꽃 뒷산 산행 중에 by 레몬박기자
양지꽃 봄날 양지바른 꽃에 피어 있는 양지꽃 뒤산 산행길에 by 레몬박기자
사위질빵 길이나 산이나 하여간 어딜 가도 그냥 드러누워있는 너의 모습 그래서 넌 사위질빵 뒷산 산행길에 by 레몬박기자
다소곳이 홀로 서있는 금난초 다소곳이 홀로 서있는 금난초 외롭지 않을까 그런데 하나가 아니라 둘이구나 그렇게 넌 항상 둘이 서 있었구나 동네 뒷산 산행 길에 만난 금난초 by 레몬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