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과 글 /건물과 유적지

100년을 지켜온 자리 울산 대왕암공원 울기등대 바다만 보았다. 밤엔 눈에 불을 켜고 지켜 보았다. 갈매기가 세상 소식을 들려주었고 파도는 가슴 아픈 이별을 남겨놓았다. 100년이 지났건만 왜 우리 인생살이는 아직도 이리 아픈건가? 사진 = 울산 대왕암공원 울기등대 by 레몬박기자 레몬박기자 카메라여행 바로가기 ☞클릭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하트 한 번 눌러주세요. 더보기
울산 대왕암 나라를 사랑하는 부부의 영원한 사랑 죽어서까지도 나라를 사랑하고 내 나라를 지키고자 물속에 무덤을 둔 문무왕 그리고 그 문무왕을 사랑하는 왕후도 무덤을 여기에 두고 부부가 함께 하였다. 사진 = 울산 대왕암 by 레몬박기자 레몬박기자 카메라여행 바로가기 ☞클릭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하트 한 번 눌러주세요. 더보기
이색건물 거제도 바람의언덕 화장실 사람이 건강하게 잘사는 비결이 따로 있나? 그저 잘 먹고, 잘 싸고, 잘 자면 되는 거지. 그러니 먹을 때 개도 건드리지 말라는 말은 만고의 진리다. 개운하게 싸도록 비데 하나 설치해두는 것도 좋고 침대는 과학이라며 잠자리가 편하도록 하는 것도 좋은 일이다. 사진 = 거제도 바람의 언덕 by 레몬박기자 레몬박기자 카메라여행 바로가기 ☞클릭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하트 한 번 눌러주세요. 더보기
거제도 바람의 언덕을 지키는 해금강교회 거제도 바람의 언덕에 왔다.그런데 해변 언덕에 아주 특이한 모양의 교회가 하나 있다. 바로 해금강교회 .. 그저 모습만으로 미소짓게 하는 교회의 모습 재밌는 것은 바람의 언덕에서 어떻게 사진을 찍어도 항상 자신의 존재를 과시한다는 것이다. "그냥 감사해요." 신약성경 데살로니가전서 5장 18절을 아주 알아듣기 쉽게 교회 지붕에 새겨놓았다. by 레몬박기자 레몬박기자 카메라여행 바로가기 ☞클릭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하트 한 번 눌러주세요. 더보기
거제도에서 본 신기한 건물, 여긴 뭐하는 곳? 거제도를 그냥 돌아다니다. 이상한 건물을 하나 발견했다.식물원 같기도 하고, 연구소 같기도 하고.. 아직 간판도 제대로 붙어 있지 않은 걸 보니 완성된 건물은 아닌 듯 한데 뭘까? 사진 = 거제도 by 레몬박기자 레몬박기자 카메라여행 바로가기 ☞클릭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하트 한 번 눌러주세요. 더보기
부산대학교 앞 빵집 살롱드보네 빵이 먹고 싶다. 격렬하게.. 사진 =부산대학교 by 레몬박기자 레몬박기자 카메라여행 바로가기 ☞클릭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하트 한 번 눌러주세요. 더보기
신라 문무왕비의 전설이 서린 울산대왕암 대왕교 신라 30대왕이 문무왕이 죽어 호국왕이 되고자 양북면 봉길리 바닷가 수중릉에 장사지내 문무대왕릉이 되었듯이 그의 부인인 문무왕비도 여기 바위섬 아래에 묻혀 이곳을 대왕암이라고 한다. 대왕암은 문무왕비의 수중릉이 있는 곳. 여기에 몇 개의 바윗섬이 있는데, 이 섬들을 잇는 붉은 다리가 있다. 바로 대왕교이다. 사진 = 울산 대왕암 더보기
100년 넘게 동해바다를 지킨 울산 울기등대 산 울기등대 구 등탑(慈悲道場懺法集解)은 울산광역시 동구 일산동에 있는 건축물이다. 2004년 9월 4일 대한민국의 등록문화재 제106호로 지정되었다. 울기등대(蔚氣燈臺)는 울산광역시 동구 일산동의 대왕암 공원에 위치한 등대로, 현재 구 등탑이 대한민국의 등록문화재 106호로 지정되어 있으며, 울산지방항로관리청이 관리하고 있다. 예전엔 이 등대가 세워진 대왕암 공원을 가리켜 울기공원[1] 이라고 불렀다. 울기등대는 1906년 3월 26일, 일제가 동해와 대한해협의 해상을 장악하기 위하여 처음 지었으며[2], 그 후 이 등대는 동해 남부 연안을 지나는 선박들의 안전을 지키는 등대로 자리를 잡게 되었다. 울기등대는 처음 지었을때는 6미터짜리 등탑이었으나, 주위 소나무의 성장으로 1972년 3m를 증축하게 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