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카메라로

(2264)
경주향교를 천년의 배움터라 하는 이유 경주 향교 경주 최부자댁으로 유명한 이곳을 교동이라고 불리는 이유는 여기에 향교가 있기 때문이다. 다른 지역에도 교촌(校村), 교리(校里), 교동(校洞)이라 불린다면 그곳에 향교가 있다. 경주향교가 있는 이곳은 신라 신문왕 2년(682) 한반도 최초의 국립대학인 국학이 세워졌던 곳이고, 이는 고려시대의 향학으로, 조선시대의 향교로 이어졌다. 가히 천년의 배움터라 칭할 만한다. 경주향교 건물은 임진왜란 때에 불타 없어진 것을 선조 33년(1600년)에 대성전을 비롯한 제향공간을 다시 짓기 시작했으며, 명륜당 등 강학공간은 광해군 6년(1614년)에 짓기 시작해 원형을 복원했다. 현재 이곳에는 매년 봄부터 가을까지 전통혼례과정을 시연하기도 하고 다도 국궁 투호 등의 전통문화 체험도 할 수 있다. by 레몬박기자
경주 월정교, 건물인줄 알았는데 다리였다 경주 향교를 둘러보고 나오는 길 내 눈앞에 거대한 건물이 보인다. 왕궁이 아닌데 저리 큰 건물이 저기에 있다니? 놀라운 마음에 다가가 보니 건물이 아니라 다리였다. 월정교 월정교란 이름은 '삼국사기'에 통일신라 경덕왕 19년 “궁궐 남쪽 문천에 월정교, 춘양교 두 다리를 놓았다.”는 기록을 통해 알려졌다. 월정교가 있으니 춘양교도 있을 터인데, 알아보니 춘양교는 그 터만 남아 있다 한다. 월정교는 조선시대에 유실되어 없어진 것을 10여 년간의 조사 및 고증과 복원을 진행해 2018년 4월 모든 복원을 완료했다. 2013년 교량복원을 먼저 마치고, 이후 다리 양쪽의 문루(門樓)를 마저 지었다. 문루 2층에는 교량의 복원과정을 담은 영상물과 출토 유물을 볼 수 있는 전시관이 있다. 낮에는 월정교의 자태를 오..
학교 운동장에 그려져 있는 오징어게임 부산 감만동에 있는 동천초등학교 학교 운동장 가장자리로 오징어게임과 여러 놀이를 할 수 있는 놀이터가 있다. by 레몬박기자
경주 교동 한옥 마을을 걸어가다 최부자집으로 유명한 경주 교동 오래된 한옥으로 마을을 이루고 있는 곳 한옥 마을을 걸어간다. 시간을 따라가는 것일까 거슬러 가는 것일까? by 레몬박기자
경주교동법주엔 비밀의 공간이 있을까? 경주 교동에 있는 경주교동법주 전통주로 유명한 교동법주 간판을 보고 들어가 봤다. 안에 엄청난 술 제조공장이 있을 줄 알았는데 들어가보니 오밀조밀 예쁜 정원에 작은 기와집 한 채가 전부 아마 술을 주조하는 곳은 숨담는 명인만이 들어갈 수 있겠지.. by 레몬박기자
부산 대연동 유엔탑 로타리 부산 대연동에 있는 유엔평화공원 옛날에는 유엔묘지라고 했는데 .. 들어가는 입구에 유엔탑이 있다.
철마 아홉산숲 '관미헌' 건물 이름에 배여 있는 자연사랑의 마음 철마 아홉산숲을 9대에 걸쳐 관리해온 남명 문씨 남명문씨 집안의 종택이 바로 관미헌이다. 아홉산숲이 있는 곳은 철마면 미薇동마을인데, 고사리마을로 불린다. 아마 이 지역에 고사리가 많이 났나 보다. 그래서 고사리 미薇자를 써서 미동마을, 우리말로 고사리마을이다. 아홉산숲은 남명(평?) 문씨 일가가 9대째 관리해온 숲이다. 무려 그렇게 지키고 가꾸어온 지 400년이 넘었다. 이 남명 문씨 일가의 종택이 '관미헌'이다. '고사리 같은 하찮은 풀도 눈여겨 본다' 는 뜻을 갖고 있다. 남명 문씨 일가가 자연을 얼마나 소중히 여기는지 잘 알려주는 대목이다. 관미헌은 5칸의 ㄱ자형 접집 구조로 1961년에 지어졌다. 60년이 넘은 건물로 못을 전혀 사용하지 않는 전통방식으로 지어진 한옥이다. 미동마을에서 남명 문씨..
비 내린 후 운무에 잠긴 감결마을과 소토교회 비가 내렸다. 감결마을에 안개가 자욱하고 하늘의 구름이 내려온다. 하늘의 신비가 소토교회를 덮었다. by 레몬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