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카메라로

(2108)
봄의 길잡이 호랑버들 간월재를 향해 오르는 길 아직 봄이 오지 않는 산길을 걷는 중에 초록빛으로 생기를 내뿜는 작고 앙증맞은 호랑버들을 만났다. 너를 보니 봄이 저 너머에서 오는가 보다. 너는 봄의 길잡이인가? by 레몬박기자
'미치광이풀' 왜 이름이 그런 건데? 미치광이 풀이라고 있다. 종모양의 짙은 자색 꽃이라고 해야 하나? 생긴 모양은 그럴싸한데 왜 꽃 이름을 이렇게 지었는지 모르겠다. '미치광이풀' 숲속의 습지에서 자라며 높이는 30-60센티미터 정도이고, 굵고 마디가 있는 땅속줄기가 옆으로 뻗으면서 자라는데, 땅속줄기 끝에서 곧추 선 원줄기가 올라온다. 잎은 어긋나며, 가장자리가 밋밋한 달걀 모양이다. 4-5월에 피는 꽃은 종처럼 생겼고, 짙은 보라색을 띤다. 땅속줄기에는 히오시아민, 스코폴라민, 아트로핀 같은 물질이 들어 있어서 강한 독성을 띤다. 독성이 너무 강해서 잘못 먹으면 미치광이가 된다고 하여 미치광이, 미친풀, 광대작약, 초우성, 독뿌리풀 같은 이름도 가지고 있다. by 레몬박기자
'산괴불주머니' 이름을 이렇게 지은 이유는? 괴불주머니는 뭘까? 왜 꽃 이름을 이렇게 지었을까? 괴불주머니는 '어린아이가 주머니 끈 끝에 차는 세모 모양의 조그만 노리개' 란 뜻을 가진 말이다. 괴불주머니는 양귀비과의 두해살이 풀이다. 산괴불주머니는 산에서 자라는 두해살이풀이다. by 레몬박기자
고구마꽃과 고구마의 엄청난 8가지 효능 고구마에는 우리 건강에 좋은 8가지 효능이 있다고 한다. 1. 항암 효과 하루에 고구마 한 개씩 먹으면 의사가 필요 없다고 하고, 고구마를 매일 먹는 사람은 전혀 먹지 않는 사람에 비해 폐암 발생률이 반으로 줄어든다고 한다. 이는 고구마에 함유된 베타카로틴과 당지질의 강글리오사이드(ganglioside)의 항암 효과때문이라고.. 2. 노화 방지 고구마에 다량 함유된 비타민C, 베타카로틴 등의 뛰어난 항산화 작용으로 노화를 촉진시키는 주요 원인 중 하나인 활성산소를 제거하고 세포의 산화를 억제시켜 노화를 방지하는데 많은 도움이 된다. 또한 이렇게 뛰어난 항산화 작용은 피부의 노화를 방지하는데 도움을 주어 피부미용에도 효과적이라고.. 3. 변비예방, 배변활동 도움 막 수확한 고구마를 자르면 나오는 힌색의 진..
아이들 급식 끊은 오세훈 시장 이젠 노숙자 밥줄도 끊는다 오세훈 서울시장 이전에 아이들 무상 급식 때문에 난리치더니 이제는 노숙자 밥줄 끊으려고 난리를 친다. 청량리에 있는 밥퍼나눔운동, 최일도 목사는 이 일을 지금 34년째 해오고 있다. 그런데 노숙인과 노인에게 무료급식을 제공하는 밥퍼나눔운동이 위기를 맞았다. 청량리에 위치한 밥퍼본부가 증축공사를 진행하였는데, 서울시가 이를 불법건축으로 고발한 것이다. 지금 밥퍼운동본부가 있는 자리는 서울시 소유인 시유지이다. 이명박 대통령 시절 이 자리에 밥퍼운동본부를 지어달라는 요청에 서울시의회와 서울시청 그리고 관할 동대문구청이 모두 함께 해서 지은 것이다. 이 때 여야 할 것 없이 추운 겨울날 따뜻한 실내에서 어르신들에게 식사를 대접하자며 뜻을 모아 지은 것인데, 지금 서울시가 불법건축으로 고발한 것이다. 이 건물이..
MBC스트레이트의 보도를 보며 김건희에게 물어보고 싶은 것 하나 MBC 스트레이트라는 방송에서 김건희와 모 신문기자의 7시간에 걸친 대화를 공개했다. 하루동안 통화한 것이 아니라 수개월동안 그 기자와 통화를 했다고 한다. 이것을 공개한 기자는 김건희는 유력한 대통령 영부인 후보이기 때문에 검증은 필수라 생각해서 그랬다고 한다. 그 대화를 보면 참 어처구니가 없다. 국민의힘당은 어떻게 이런 사람을 대통령 후보로 뽑았는지 정말 그렇게 추천할 인재가 없었는지 윤석열과 그 아내 김건희를 보면 대한민국의 제일 야당이 겨우 이 정도인가 기가 막히다. 공개된 내용을 보면 이전에 김건희와 양모 검사의 불륜에 대한 의혹 보도가 있었다. 그 검사와 오랫동안 동거를 하였고, 또 외국으로 밀월여행을 갔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김건희는 사실을 부인했고, 실제 출입국기록에 그녀가 그 시기에 ..
산골짝에서 만난 아기 다람쥐 간월재 올라가는 길에 아기 다람쥐를 만났다. 다 큰 다람쥐인지 아기인지는 모르지만 일단 작고 앙증맞으니 아기 다람쥐라고 했다. 얼마나 잽싼지 그리고 얼마나 귀여운지 .. BY 레몬박기자
'애기똥풀' 네 이름을 그렇게 지은 이유? 봄에서 가을까지 들길을 걷다보면 자주 만나게 되는 애기똥풀 첨에 꽃을 보았을 때 참 예쁘고 깜찍하다는 생각을 했다. 그런데 이름을 알아보니 '애기똥풀' 이렇게 예쁜 너를 왜 애기똥풀이라고 했을까? 노랗고 앙증맞은 네 모습이 마치 애기가 싸놓은 똥같아 보여서 그런 이름을 지었나? 그런 생각을 먼저 했다. 노란색과 건강한 아이기의 황금똥이 연상된다. 애기똥풀은 이래뵈도 양귀비과에 속한다. 꽃잎 옆에 솜털이 보송한 열매가 맺힌다. 왜 애기똥풀일까? 줄기나 잎에 상처를 내서 짜보면 등황색 즙액이 나온다. 이 등황색 즙액이 마치 애기똥과 같아보여서 애기똥풀이라고 했다고 .. 이 즙액에 켈리토닌, 프로토핀, 호모겔리도닌 등의 알카로이드가 함유되어 있어서 진통제로도 쓰고(유독성이라 최근에는 사용하지 않음), 습진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