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과 글 /생태갤러리

이 꽃 이름은 메꽃

늦은 봄과 여름에 강둑길을 걷다보면 분홍빛 환한 미소로 인사하는 메꽃
첨엔 나팔꽃인가 했는데 색이 분홍빛에 입술이 더 환하게 열려 있다.
화려하지 않지만 화사하다.
새색시의 부끄러움 홍조빛 볼 단아하다.


양산천 산책로에서

by레몬박기자

'사진과 글  > 생태갤러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 꽃 이름은 애기똥풀  (0) 2020.09.01
상사화 누구를 그리워하나  (0) 2020.08.30
이 꽃 이름은 메꽃  (0) 2020.08.28
이 꽃 이름은 털독말풀  (0) 2020.08.27
이 꽃 이름은 메리골드  (0) 2020.08.26
이 꽃 이름은 백일홍  (0) 2020.08.19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