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과 글 /풍경갤러리

우리동네 흔히 보는 겨울 풍경

반응형

겨울이다. 

오늘은 우리 동네 겨울 풍경이나 남겨볼까 

카메라를 짊어지고 나간다. 

무엇이 찍힐지 ... ㅎㅎ 뭘 찍을 건지 정하고 나가는 것이 아니라 

내 카메라에 뭐가 찍힐지 궁금한 출사다. 

 

 

 

 

언제가 새벽에 살짜기 눈이 온 적이 있었다. 

올해 눈이 왔다는 흔적을 남겼다. 

 

 

 

 

날이 좀 풀리는 냇가의 얼음이 녹고 있다. 

 

 

역시 겨울에는 참새지 .. 

 

 

다 쓰지 못한 비료 포대 

 

 

말라버린 설악초 

 

 

그리고 황량한 들판 

 

 

흙길 산책로에는 사람을 기다리는 빈의자 

 

 

누가 버린 건지 귤껍질이 걸려있고 

 

 

말라버리거나 얼어 있거나 앙상하거나 겨울은 참 삭막하다. 

 

 

들고양이가 인사하고 

 

 

동네 강아지도 인사하고 

 

 

조기도 빨래집게도 철망에 매달려있다. 

 

 

 

2023.12.26. 오후 촬영한 우리동네  풍경 

 

 

by 레몬박기자 

반응형

'사진과 글 > 풍경갤러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임영웅의 '우리들의 블루스'  (0) 2024.02.26
가을 소풍  (0) 2024.01.04
가을바라기 코스모스  (0) 2023.12.19
소담소담  (0) 2023.11.07
가을 따뜻하게 하는 메리골드 너의 꽃말은?  (0) 2023.10.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