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이 찾아온 포구, 밤은 엄마의 자궁이다


포근한 엄마의 품처럼 내게 그렇게 안식이 왔다. 

해가 떠 있을 동안은 쉬질 못했다. 

바람이 불었고, 파도가 쳤고, 그리고 사람들이 찾아왔다. 

이제는 아무도 없다. 포구의 등대만 반짝인다. 

밤은 평화다, 밤은 엄마의 자궁이다. 

열달을 그렇게 짙은 어둠속에서 커왔지만 무섭지 않았던 것은 

엄마의 숨결, 엄마의 노래, 엄마의 사랑

밤은 포근하다. 편안하다. 

난 밤의 그늘 아래 비로소 안식을 누린다. 





NIKON D1X | Aperture priority | 4sec | F/3.5 | -0.67 EV | 29.0mm



사진 = 송정 포구 



 

by 레몬박기자

레몬박기자 카메라여행 바로가기 클릭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하트 한 번 눌러주세요.


더보기

댓글, 0

레몬박기자

이곳은 레몬박기자의 사진블로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