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에게 미안해졌다

천성산 정상에 서서 

산 아래를 굽어보며 호연지기를 키웠다.  

산 아래를 굽어보며 나의 기개를 드세게 펼치고 싶어 시원하게 갈겼다. 

나의 기개는 바람에 날려 바지춤을 적신다. 

산에게 미안해졌다.  

 

 

사진 = 천성산 원효봉 

 

 

 

by 레몬박기자

레몬박기자 카메라여행 바로가기 클릭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하트 한 번 눌러주세요.

 

더보기

댓글, 0

레몬박기자

이곳은 레몬박기자의 사진블로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