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안압지 옆 월지 연꽃단지



연꽃은 인도가 원산지이다. 

보통 연꽃이라 하면 연못 위에 둥둥 떠 있는 수생식물이라는 이미지만 떠올리기 쉽지만, 실은 논이나 늪지의 진흙 속에서도 자란다. 

관상용뿐만 아니라 식용, 약용으로 쓰이기도 해서 연의 줄기인 연근은 우리네 먹거리로 자주 이용된다. 

이런 까닭으로 가끔 여름철 농촌에 가면 벼 대신에 연꽃을 대량으로 재배하는 곳을 발견할 수 있다.

꽃이 아름답고 향도 있어서 연꽃축제도 심심찮게 열린다. 신라의 천년고도인 경주에도 아주 유명한 연꽃단지가 있다. 바로 안압지 옆 월지 연밭이다. 

연꽃은 이집트 원산인 수련과 자주 헷갈리는데 구별하는 방법은 생각보다 쉽다. 

연꽃은 잎과 꽃이 모두 수면 위로 튀어나와 있지만, 수련은 잎과 꽃이 모두 수면에 바짝 붙어서 나온다. 또한 수련은 씨앗이 그리 오래 못간다. 


FinePix S3Pro | Aperture priority | 1/180sec | F/11.0 | -0.50 EV | 155.0mm | ISO-400


FinePix S3Pro | Aperture priority | 1/350sec | F/8.0 | -0.50 EV | 44.0mm | ISO-400


FinePix S3Pro | Aperture priority | 1/350sec | F/8.0 | -0.50 EV | 155.0mm | ISO-400


FinePix S3Pro | Manual | 1/750sec | F/8.0 | -0.50 EV | 36.0mm | ISO-400



사진 = 경주 월지 연밭 


 

by 레몬박기자

레몬박기자 카메라여행 바로가기 클릭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하트 한 번 눌러주세요.



더보기

댓글, 0

레몬박기자

이곳은 레몬박기자의 사진블로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