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과 글 /풍경갤러리

고요수목원에서 즐긴 꽃들의 향연


고요수목원에서 담은 꽃들

소니 A200에 미놀타 70-200, 18-70 두 헝그리 렌즈로 촬영
전날 배터리가 다 되어서 소니미놀타동에 충전기 구입 문의했다
정말 고마운 동아리 분(생면부지)의 도움으로 충전하고 충전기는 택배로 보내드린 기억이 난다.
이 사진들을 보니 사진을 찍은 기쁨보다 친절을 받은 기쁨이 더 크게 다가온다.



DSLR-A200 | Aperture priority | 1/160sec | F/7.1 | -1.30 EV | 105.0mm | ISO-200

 

 

DSLR-A200 | Aperture priority | 1/2500sec | F/5.6 | -1.30 EV | 100.0mm | ISO-200

 

 

DSLR-A200 | Aperture priority | 1/640sec | F/9.0 | -1.30 EV | 105.0mm | ISO-200

 

 

DSLR-A200 | Aperture priority | 1/1000sec | F/5.6 | -0.30 EV | 105.0mm | ISO-200

 

 

DSLR-A200 | Aperture priority | 1/1600sec | F/9.0 | -1.00 EV | 90.0mm | ISO-200

 

 

DSLR-A200 | Aperture priority | 1/640sec | F/4.5 | -1.00 EV | 50.0mm | ISO-200

 

 

DSLR-A200 | Aperture priority | 1/500sec | F/5.6 | -1.30 EV | 80.0mm | ISO-200



DSLR-A200 | Aperture priority | 1/250sec | F/4.5 | -0.70 EV | 100.0mm | ISO-200


DSLR-A200 | Aperture priority | 1/640sec | F/4.5 | -0.70 EV | 105.0mm | ISO-200


DSLR-A200 | Aperture priority | 1/4000sec | F/4.5 | -1.30 EV | 90.0mm | ISO-200


DSLR-A200 | Aperture priority | 1/250sec | F/6.3 | -1.30 EV | 105.0mm | ISO-100


DSLR-A200 | Aperture priority | 1/80sec | F/6.3 | -1.30 EV | 105.0mm | ISO-100

DSLR-A200 | Aperture priority | 1/400sec | F/6.3 | -1.00 EV | 105.0mm | ISO-100

 

 

DSLR-A200 | Aperture priority | 1/200sec | F/6.3 | -1.00 EV | 60.0mm | ISO-100

 

 

DSLR-A200 | Aperture priority | 1/250sec | F/5.0 | -1.00 EV | 105.0mm | ISO-100



DSLR-A200 | Aperture priority | 1/1600sec | F/5.0 | -1.00 EV | 75.0mm | ISO-100


DSLR-A200 | Aperture priority | 1/640sec | F/5.0 | -1.00 EV | 105.0mm | ISO-100



DSLR-A200 | Aperture priority | 1/500sec | F/5.0 | -1.00 EV | 105.0mm | ISO-100


DSLR-A200 | Aperture priority | 1/500sec | F/5.0 | -1.00 EV | 105.0mm | ISO-100


DSLR-A200 | Aperture priority | 1/1250sec | F/1.7 | -0.30 EV | 50.0mm | ISO-100




사진을 접사할 때는 렌즈를 피사체 가까이에 놓기 때문에 심도가 얕아질 수밖에 없다. 그래서 웬만큼 조리개를 조여주어도 거의 아웃포커싱이 된다. 일반 헝그리 렌즈를 최대로 가까이 해서 찍을 때 조리개 수치가 10정도 되면 뒷 배경이 조금 흐릿해지는 정도이고, 5이하가 되면 거의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배경이 날아가버린다. 그래서 꽃을 찍을 때 꽃잎이 다 나오게 하려면 최대개방보다는 5.6-8 사이가 좋을 것이다. 특히 꽃잎보다 튀어나온 꽃술에 초점을 맞추며 조리개를 개방하면 꽃잎이 흐릿해질 수 있으니 잘 판단하여 찍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