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과 글 /생태갤러리

아흔셋 노모가 가장 보고 싶은 사람은 엄마

❤보고 싶은 사람❤

증손주를 업고 있는 할머니 
친할머니 
나의 외할머니 



아흔 셋, 하얀 노모가
자리에 누운지 사흘째 되던 날
멀고 가까운 친족들이 서둘러 모여들었다

어머니! 이제 마지막으로요…
이 말은 물론 입 밖에 내지 않고
그냥 좀 울먹이는 소리로
어머니! 지금 누가 젤 보고 싶으세요?
저희가 데려올게요

그때 노모의 입술이 잠시
잠에서 깬 누에처럼 꿈틀하더니
“엄마…!”라고 했다

아흔 셋 어린 소녀가
어디로 간지 모르는 엄마를
해지는 골목에서 애타게 찾고 있었다.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