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과 글 /생활갤러리

날 보면 수줍게 미소짓던 버스 안내양_진해 철길마을

반응형

고등학교 때 나만 보면 수줍게 웃는 예쁜 버스 안내양 

날 보면 살짝 목례하고 웃어주고 

어떤 날은 거칠게 내 손을 잡아 끌어주면서 오라이 ~~ 

누나뻘인줄 알았는데 나랑 동갑이라 놀랐고 

밤에는 야간학교 다닌다며 학교 축제 놀러오라던 그녀 

어떤 날은 회수권 몇 장을 살짝 쥐어주더니 

 

 

 

 

그게 작별인사일 줄은 .. 

 

 

 

아마 잘 살겠지.. 그렇게 열심히 살았는데 .. 









사진은 진해 여좌동 철길 마을 

진해 군항제 갔다가 찍은 것입니다. 

지금도 이 철길마을이 있는지 모르겠네요. 


by 레몬박기자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