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과 글 /생활갤러리

노회찬 2주기_7월은 참 잔인한 계절이다


오늘 내가 좋아했던 노회찬 의원 2주기다. 

내가 좋아하는 사람들은 갑자기 세상을 등진다. 

노무현 대통령이 그랬고, 노회찬 의원도 그랬고, 박원순 시장도 그렇다. 

좀 더 오래 보고 싶고, 그들이 가진 꿈들이 내가 사는 세상에서 하나 둘 이뤄지는 걸 보고 싶은데 

뭐가 그리 급했는지 떠나갔다. 그래서 더 보고 싶다. 

노회찬 의원은 티브이나 라디오에서 아주 내 맘을 시원하게 해줬다. 

비유가 참 찰지고 또 멋있었다. 비판하면서도 격이 있었고, 때로는 뼈를 때리기도 했다. 

그래서 노회찬 의원이 나온다고 하면 차를 세워두고 그가 무슨 말을 하는지 듣기도 했다. 

그가 떠난 지 벌써 2년이란다.. 세월은 왜 그리 무심한지 .. 

내년 7월은 더 슬플 것 같다. 박원순 시장 1주기 지난 후 노회찬 의원 3주기 

그리고 5월은 노무현 대통령 서거일.. 

5월부터 7월까지 이 슬픔의 시간을 어떻게 이겨야 할지 .. 



DMC-LX2 | Normal program | 1/250sec | F/5.6 | -0.66 EV | 18.0mm | ISO-100


DMC-LX2 | Normal program | 1/160sec | F/4.0 | -0.66 EV | 16.7mm | ISO-100


DMC-LX2 | Normal program | 1/320sec | F/5.6 | -0.66 EV | 16.7mm | ISO-100




보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