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과 글 /생활갤러리

여름 모자에 날아온 예쁜 날개를 가진 나방


여름 한라산을 오르려다 그 옆에 있는 어승생악정상에 올랐다. 

한 여름이라 땀이 비오듯 내렸지만 그래도 바로 곁에서 한라산 정상을 볼 수 있다는 기대로 끝까지 올랐다. 

마침내 정상에 올라 땀을 훔치며 모자를 벗었다.

시원한 제주도 한라산 바람이 내 몸을 덮쳐온다. 

그리고 그 바람을 타고 나비인지 나방인지 예쁜 날개를 가진 녀석이 나풀나풀 날아오더니 

여름 햇빛을 가려주는 모자 속으로 쏙 들어온다. 

땀 냄새가 좋아서인지 모자의 그늘이 좋아서인지 가려고 하지를 않는다. 

나방도 사람 볼 줄 아는 것인지 내가 지를 해치지 않을 것을 아는가 보다. 

그렇게 한참을 쉬더니 또 바람을 타고 나풀나풀 저 멀리 날아간다. 

뒤도 돌아보지 않고.. 역시 헤어질 때는 쿨하게 미련을 두지 말고 뒤끝 없이 가야한다.  



FinePix S3Pro | Aperture priority | 1/750sec | F/5.6 | -0.50 EV | 116.0mm | ISO-400

FinePix S3Pro | Aperture priority | 1/4000sec | F/4.0 | -0.50 EV | 29.0mm | ISO-400

FinePix S3Pro | Aperture priority | 1/4000sec | F/4.8 | -0.50 EV | 52.0mm | ISO-400



사진 = 제주도 어승행악정상 


by 레몬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