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과 글 /풍경갤러리

대구의 신천지 교인 때문에 신종코로나19 영남지역도 위태해져

반응형

신종코로나19, 대구에 있는 한 신천지 교인이 확진자 판정을 받았다. 

그런데 이 여인.. 그동안 엄청나게 많은 곳을 돌아다녔다. 특히 수많은 사람들이 모인 집회에도 참석했고 

그 덕에 대구에서 하루만에 아니 오전동안 15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그 중 절반 이상이 신천지교인이라고 한다. 

대구가 이러면 영남권 전체가 어려워진다. 다소 소강국면이던 신종코로나가 신천지 교인 하나로 인해 엄청난 문제를 야기하고 있다. 15번 확진자는 자가 격리 중에 규정을 어기고 처제와 식사를 했다고 한다. 

밥 먹자는 사람이나 그렇다고 함께 식사자리에 나간 처제나 정말 아무 생각이 없는 것 같다. 

그리고 오늘 그 처제의 11살 딸이 확진자 판정을 받았다고 한다. 

재앙이 나는 피해갈 것이라는 이상한 믿음이 있는 것 같다. 

 

 

사진 = 제주도 금릉해수욕장, 여름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