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도 흰여울길, 그 땐 그리 살았다

글 땐 그리 살았다. 가진 것이 없어도 모두 다 못살다 보니 그렇게 사는게 당연하다고 생각했다. 

남들보다 좀 못해도 괜찮았다. 힘들고 불편하고 그래도 상관없었다. 

앞으로 잘 살 수 있겠지..그저 그런 희망 한 가닥 붙잡고 억척같이 살았다. 

그 땐 그리 살았다. 

 

사진 = 부산 영도 흰여울길 

 

 

by 레몬박기자

레몬박기자 카메라여행 바로가기 클릭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하트 한 번 눌러주세요.

 

 

더보기

댓글, 0

레몬박기자

이곳은 레몬박기자의 사진블로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