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과 글

(1550)
봄을 타고 외로움이 온다 얼었던 강이 서서히 녹아내린다. 겨우내 추웠던 마음이 서서히 녹아내린다. 그리고 외로움이 봄을 타고 내려온다. by 레몬박기자
상사화 _사랑이 왜 이리 고된가요? 사랑이 왜 이리 고된가요? 이게 맞는가요? 나만 이런가요? 고운 얼굴 한 번 못 보고서 이리 보낼 수 없는데 사랑이 왜 이리 아픈가요? 이게 맞는가요? 나만 이런가요? 하얀 손 한 번을 못 잡고서 이리 보낼 순 없는데 다시 돌아올 수 없는 그 험한 길 위에 어찌하다 오르셨소? 내가 가야만 했었던 그 험한 길 위에 그대가 왜 오르셨소? 기다리던 봄이 오고 있는데 이리 나를 떠나오 긴긴 겨울이 모두 지났는데 왜 나를 떠나가오? 다시 돌아올 수 없는 그 험한 길 위에 어찌하다 오르셨소 내가 가야만 했었던 그 험한 길 위에 그대가 왜 오르셨소? 기다리던 봄이 오고 있는데 이리 나를 떠나오 긴긴 겨울이 모두 지났는데 왜 나를 떠나가오? 기다리던 봄이 오고 있는데 이리 나를 떠나오 긴긴 겨울이 모두 지났는데 왜 나..
동백꽃 몽우리 동백꽃 몽우리 꽃 필 날이 다가왔는가 싶었는데 벌써 다 져버렸네
나비가 찾아왔다 산속 깊은 곳에 홀로핀 들꽃에게 나비가 찾아왔다. 나풀나풀 가녀린 날개짓을 하며 나비가 찾아왔다. by 레몬박기자
'금창초' 제비꽃인 줄 알았는데 산책을 하다 제비꽃 무리를 만났다. 제비꽃이 꽃단지를 이루는 건 봤지만 이렇게 촘촘히 무리를 지어 있는 것은 첨봤다. 그런데 제비꽃이 아니라네 .. 금창조라고 한다. 이름도 좀 그렇다. 대개 '금'자가 붙은 꽃들은 노란색인데 이건 보라빛 거기에 꽃잎에 주름까지 있어서 영락없는 제비꽃이다. 그런데 아니란다. 금창초라고 .. 금창초의 종소명인 데쿰벤스(decumbens)는 '바닥을 기어가는', '바닥을 누워 자라는'이라는 의미다. 금창초도 꿀풀과 조개나물속(아유가 Ajuga)으로 분류되는 여러해살이풀이다. 금창초의 이명 중에는 '가지조개나물'이라는 꽃이름이 있다. 다른 이명으로는 '금란초', '섬자란초'라고도 불리운다. 기침을 멏게 하고 해독작용이 있어 약용으로 쓰인다. by 레몬박기자
애기똥풀 봄길을 노랗게 수놓는 작고 앙증맞은 들풀 꽃들이 다 그렇듯 참 이쁘다. 이 꽃 이름이 뭘까 하고 알아봤더니 애기똥풀이라고 한다. 어떻게 이리 예쁘게 생긴 꽃을 보며 '애기똥'을 생각했을까? 손주가 너무 귀여운 할아버지가 지은 것인지 아니면 애기똥도 너무 예쁘게 보인 출산한 아줌마가 지은 것인지 .. 애기똥풀.. 똥을 말하는데 전혀 더럽지 않고 도리어 미소짓게 하는 꽃 by 레몬박기자
자갈치 시장이 있는 부산 앞바다의 풍경 날씨도 흐릿한게 자갈치 시장 가서 회 한 사라에 소주 한잔? 회가 먹고 싶은 수요일 저녁이다. by 레몬박기자
곰장어가 먹고 싶다 부산의 특별 음식.. 다른 지역에서는 보기 힘든 것이 바로 곰장어 생긴 것은 좀 징그럽기도 하고 또 묘하기도 하다. 그런데 이거 구우면 엄청 고소하고 맛이 기가 막히다. 기름기가 많기 때문에 자치 먹고 난 뒤 설사할 수도 있다. 어릴 때 곰장어 껍질 말린 것을 많이 구워먹었다. 얼마나 고소한지.. 나의 영양 간식이다. 부산 자갈치시장에 가면 곰장어 양념구이를 먹을 수 있다. 맛도 만점, 영양도 만점, 가격은 꽤 비싸다. 일년에 한 두번 정도 기력이 떨어지면 영양보충 위해 먹으러 간다. 날씨도 흐릿한 게 곰장어 먹기 참 좋은 날씨다. by 레몬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