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과 글

(1877)
털독말풀 꽃이 크면 고개를 숙여야지 뭘 믿고 그리 고개를 빳빳이 쳐들고 있다가 악마의 나팔이라고 욕먹고 있는가? 하지만 네 이름은 털독말풀 by 레몬박기자
너무 예쁜 '분홍낮달맞이꽃' 생긴 것은 달맞이꽃 같은데 흔히 봐왔던 꽃잎색이 아니다. 더 고급스런 모습 분홍낮달맞이꽃 철마 형제가든 정원에서 by 레몬박기자
부산 신세계아울렛에 있는 수제 회전목마 부산 신세계 아울렛에 갔더니 회전목마가 하나 있다. 이건 왜 여기 가져다 놨을까? 부모 따라 쇼핑온 아이들을 위한 것일까? by 레몬박기자
봄의 전령 날개 현호색 이른 봄 간월재를 오르다 봄의 전령들을 만났다. 하얀 제비꽃 노란 제비꽃이 나를 반기더니 아직은 언 땅을 보라빛으로 물들인 현호색이 보인다. 생긴 모양으로 봐서는 날개 현호색 같은데 흑백으로 덮인 겨울을 벗어나 화사한 봄빛 현호색을 보니 반갑기 그지 없다. 간월재 가는 길에 by 레몬박기자
하얀 남산제비꽃 노란 제비꽃 봄이 오니 제비꽃이 핀다. 제비꽃을 따라 산길을 걷는다. 여긴 노란 제비꽃 저긴 하얀 제비꽃 색색이 봄이 찾아온다. 널 흰제비꽃이라고 불렀더니 남산제비꽃이라 부르란다. 간월재 오르는 길 by 레몬박기자
금계국인가 코스모스인가? 모습은 같은데 색이 다르다. 너희들 이름을 어떻게 구분하는지 모르겠는데 네가 누군지 알아보니 코스모스라고 한다. 정말일까? by 레몬박기자
덩이괭이밥 남아메리카 원산의 여러해살이풀로 우리나라에 들어와 토착한 귀화식물이다. 남부지방의 들이나 밭의 양지바른 곳에 생육한다. by 레몬박기자
우단동자의 꽃말은? 화단에 진핑크빛의 꽃들이 마치 잡초처럼 퍼져 피어있다. 누가 심어놓은 것일까? 처음에는 꽃 이름도 알지 못했다. 우단동자 그런데 우단동자는 정말 잡초처럼 잘 자란다. 그저 꽃씨만 뿌려두었는데 알아서 잘 자란다. 너무 번식력이 강해서 가만 두면 화단 전체가 우단동자 꽃밭이 될 판이다. 꽃이름을 알아보니 '우단동자'라고 한다. 무슨 꽃이름이 이런가 했두만 줄기와 꽃의 질감이 '벨벳' 과 비슷하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 Silene coronaria , rose campion , dusty miller 등으로 불린다. 꽃말은 '영원한 기다림' 이라고 .. by 레몬박기자